빛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
자유게시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데보라 댓글 0건 조회 853회 작성일 2021-06-27 00:24

본문

2021624일 맑음

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(루카 1,57-66.80)

 

요한 1:6 빛을 증언하러 왔다.

 

 

 

태양, , 별들처럼 그 밝기에 따라 모든 피조물은 이름이 다르고 그 존재감이 드러난다

가장 밝은 빛을 가진 태양은 모든 피조물 중, 빛 중에 빛이지만

빛 자체이신 예수그리스도는 그 밝기를 피조물들과 견주지 않는다.

 

별은 달 보다 빛이 약하기에 별은 달을 능가하지 못하고,

 달은 태양 보다 그 밝기가 약하기에 태양이 높이 떠 있는 낯 동안은

 달은 태양의 밝기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,

 

빛 중에 빛인 태양은 빛 자체이신 예수그리스도를 능가 할 수 없기에

태양은 예수그리스도 앞에서 그 밝기를 자랑하지 못하고

한 없이 작아 질 수 밖에 없다.

 

태양의 빛이 이럴진대

빛이랄 것도 없는 미약한 피조물인 나는

오늘은 보다 더 나은 내일의 빛이 되기 위해 .

예수그리스도를 향해 마음을 모은다.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자유게시판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332 민영인시메온 39 2024-06-02
331 민영인시메온 26 2024-06-02
330 홍보분과 452 2024-02-20
329 홍보분과 456 2024-02-15
328 김진희 432 2024-01-22
327 김진희 513 2024-01-08
326 민시메온 518 2024-01-16
325 바오로 732 2023-06-24
324 데보라 730 2022-12-13
323 민시메온 764 2022-10-23
322 요한 666 2022-10-17
321 플로라 12 2022-01-13
320 안젤리나 1127 2022-01-01
319 안젤라 974 2021-12-07
318 바오로 877 2021-11-05
317 데보라 899 2021-07-07
게시물 검색

  • 천주교 마산교구 주교좌 양덕동 성당  (우)51317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옛2길 128
  • 전화 : 055-292-6561  팩스 055-292-8330  주임신부 : 055-292-6560  보좌신부 : 055-292-6568  수녀원 : 055-292-6562
  • Copyright ⓒ Yangduk Cathedral of the Masan Diocese. All right reserved.